search
Fl05_1210_meetingroom(short)

[curators' fab lab] Talk #5 Meetingroom

2013.12.10-2013.12.10
Fl05_1210_meetingroom(short)

Meetingroom is a curator collective and online curatorial research platform specialized in the subjects of curating and archive. As curatorial research is becoming more and more important for healthy formation of discourses, the meetingroom focuses on the symbiotic relationship between curating and archive. Aiming to share a range of information about figures, publications, institutions, specialized research materials, residencies and fundings, the meetingroom introduces information about overseas curators' activities, curatorial interests and directions in their weekly articles published since March 2013.

 Jay Jungin Hwang(b. 1980) received BA and MA in Art Studies at Hongik University, and MA at Culture Industry a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Hwang is a former curator of Savina Museum of Contemporary Art. Currently, she is an independent curator and editorial chief of 'meetingroom(www.meetingroom.co.kr)', a curatorial collective and online research platform for curatorial studies and practice. She is interested in curatorial subjects such as art archive, contemporary curatorial practices, urban regeneration & adaptive reuses of urban ruins as artistic space and the anthropology of spaces and places. Based on these interests, she is developing her ideas through exhibition projects, researches and online publications.

 

meetingroom 큐레이팅과 아카이브에 관한 정보검색에 초점을 맞춘 온라인 큐레이토리얼 리서치 플랫폼(Curatorial Research Platform)이자현직 큐레이터로 구성되어 있는 큐레이터 그룹(Curator Collective)이다.전시를 통한 건강한 담론형성을 위해 큐레이터의 리서치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미팅룸은 큐레이팅과 아카이브의 공생관계에 주목하고그와 관련한 국내외 다양한 인물저서기관전문자료레지던시와 기금에 관한 다양한 정보와 소식을 공유하고자 하며이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매주 1회씩 해외큐레이터들의 전시기획활동에 대한 정보를 국문으로 소개하여 큐레이터에 대한 기본 정보와 기획자로서의 관심사기획의 방향 등에 관한 내용을 간략하게 전하고 있다.

 황정인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교 문화산업과(MA Culture Industry)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온라인 큐레이토리얼 리서치 플랫폼인 ‘미팅룸(www.meetingroom.co.kr)’의 편집장이자, 동명의 큐레이터 그룹인 ‘미팅룸’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사비나미술관 큐레이터로 재직(2003-2009)했으며, '크리에이티브 마인드(2008)', '그림보는 (2007)', '명화의 재구성(2007)', '여섯 방의 진실(2006)' 다수의 기획전과 개인전을 진행했다. 독립 기획으로는 도시의 버려진 공간이나 기억 속에 잊혀진 공간들을 찾아내어 젊은 작가들과 함께 공간이 지닌 물리적, 사회문화적 속성을 작품으로 보여주는 프로젝트 전시 'Situated Senses(2011, 2012, 영국 런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