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작업 안내

 

8월 20일(목)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미술관 방역 작업을 실시합니다. 
방역 작업으로 인하여 미술관은 12시부터 운영하오니, 이용에 참고하시어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그들의 사적인 연주회

2020. 08. 15(토) – 08. 23(일)
토탈미술관 아카이브실, 아카데미실


 <음악, 춤추는 뇌>
2020.8.15. 오후 3시
우리의 삶에 존재하는 것들 중 가장 아름다운 무형의 것은 음악이다.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어떻게 음악은 우리의 감정을 건드리는가?’라는 질문에 각자의 정의를 모아보고 싶었다. 음악을 듣는 뇌가 춤을 추고 그 춤에 행복하다면 기꺼이 그 진동을 만들어 내는 연주자들이 사적인 공간에 함께 있다. 듣고 춤추자,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연주 | Viola 전혜성 Piano 김보람   렉쳐 | 구자현(영산대학교 교수)  진행 | 이상협(KBS 아나운서)

 <시대를 잇는 건반악기> 
2020.8.16. 오후 3시
‘옛 악기’는 옛날에 존재했다가 사라져버린 악기가 아니라 예전부터 지금까지도 연주되는 악기라는 사실이 당연하지만 꽤 매력적이다. 건반악기는 음악의 시대와 시대를 이어오고 있다. 우리가 자주 마주하는 피아노, 이전의 포르테피아노, 그 이전의 하프시코드까지 음악을 이어준 건반악기들의 역사에 잠시 귀를 기울이며 시대와 시대를 연결해 나간다.
렉쳐 및 연주 | 구민수

<건반과 건반 사이>
2020.8.20. 오후 8시 
그 옛날 슈만이 그랬다. 열정 없이는 예술에서 그 무엇도 이룰 수 없고, 부지런히 연구하고 끈기가 있다면 더 높은 경지에 이른다고… 지금 이 시대에 명백히 ‘피아노’만을 연주하는 연주자가 있고, ‘쳄발로’만을 연주자도 있다. (물론 모두 다루는 연주자도 있다.) 이들 모두 건반이라는 ‘도구’로 음악을 하지만 건반과 함께 지내는 줄들은 시대를 잇느라 그랬는지 소재도 소리내는 방식도 모두 다르다. 비교적 자유롭게 큰 소리를 만들어내고, 무엇이든 표현하는데 그 폭이 넓은 모던 피아노와는 다른 이전 시대의 건반악기들.. 그 사이를 오가는 도전과도 같았을 연습 과정과 당연히 존재할 연주의 ‘괴로움’이 궁금했다. 감사하게도 부지런히 연구하기를 좋아하고, 끈기 있는 연주자를 찾았다.
연주 | Clavichord, Harpsichord, Fortepiano, Piano 김태형  특별출연 | Violin 이지혜

<천상의 소리를 짓다>
2020.8.21. 오후 8시
사방 1미터 정도의 크기를 가진 바람피리 오르겔은 전체가 검은색으로 되어 있다. 전면의 문을 개방하면 보면대와 함께 내부의 강렬한 선홍색이 드러나 바깥의 검은색과 대비를 이룬다. 서양 악기인 오르겔이 한국에서 새로운 형태로 꽃을 피웠다.
“오르겔은 보이는 소리로서의 형태와 들리는 소리로서의 음색이 합쳐져 하나의 생명체로 탄생한다.” – ‘천상의 소리를 짓다’ 중에서
렉쳐 | 홍성훈

<리코더 바람길>
2020.8.22. 오후 3시 
입으로 바람을 불어내면 코로 들어오는 회양목이 뿜어내는 향기가 있고, 그 길로 끌려가는 길이 있다. 사실은 리코더 바람길의 ‘바람’은 바람나다의 그 바람이기도 하다.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이 있는 악기이기 때문에. 간절한 마음을 담은 바람이기도 하다. 한국의 리코더가 더 많은 세상으로 다양한 길을 찾아 나갈 수 있기를 바라는 바람, 또 결국은 공기의 움직임인 그 바람이다.  
렉쳐 | 조진희  연주 | 캄머트리오 서울

<그들의 사적인 바로크>
2020.8.23. 오후 3시 
지금 오늘, 이 공간에서의 연주자들이 서로 다른 나라의 음악과 인연이 되어 예술가로 살아가고 있다. 한 쪽에서는 한국의 음악을 다른 한 쪽에서는 독일 작곡가의 음악을 연주한다. 그 음악들이 처음 생겨났던 18세기에도 조선과 유럽은 스타일만 다른 각자의 음악을 예술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었다. 어쩌면 바흐도 어느 때 한국에 왔다가 장구에 반해 독일에 하나 사갔을지도 모를 일. 우리가 이토록 유럽의 ‘옛 음악’들 바로크를 사랑하고 연구하며, 늘 가까이 두고자 하는 풍경은 거리는 멀었더라도 동시대 감성으로 예술에 매진했던 조선과 유럽의 예술가들이 세대를 넘어 나타나는게 아닐까. 엉뚱하고 즐거운 상상으로 바흐에게 잠깐 ‘장단’을 건넨다.
연주 | Recorder 권민석 Viola da Gamba 강효정 Harpsichord 장은경 Vocal 최고은
국악타악 송문수 작곡 서순정

공연예약 및 문의 02-363-8864, 010-3497-2019

 

기획 및 감독 고우리

2008년 서울시립대학교 음악학과 졸업 (플루트전공)
2010년 프랑스 CRD de Gennecvilliers DEM Diplome 취득
2013년-현재 <책을 여는 음악회>, <그들의 사적인 연주회> 외 다수의 클래식 음악공연 및 축제 기획자로 활동중
2019년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사업 음악부문 선정
2019-2020년 서울문화재단 유망예술지원사업 MAP 음악 부문 선정작 <그들의 사적인 연주회>

르네상스와 바로크의 ‘옛’ 음악을 당대의 악기와 연주방식으로 울리게 하는 소위 ‘역사주의 연주’(Historically Informed Performance)를 기반으로 했던 2019 <그들의 사적인 연주회>. 기획자 고우리는 2020년 공연에서 근대의 고전과 낭만으로 그 음악의 시대를 확장하였다. 물리학자 구자현 교수가 함께하는 ‘음악, 춤추는 뇌’를 시작으로 토미하프시코드 구민수 대표의 시대별 하프시코드 렉쳐,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다양한 시대별 건반악기로 들려주는 ‘건반과 건반 사이’를 준비했다. 또한 국내 악기 제작장인들의 악기를 전시함과 동시에 파이프오르간 마이스터 홍성훈의 홍매화 연주와 함께 하는 렉쳐, 한국에서 제작되는 리코더, 트라베소 마이스터 조진희가 악기제작에 대한 렉쳐와 연주를 들려준다. 국악기, 대중가수와의 콜라보를 시도한 역사주의 연주회 ‘그들의 사적인 바로크’까지 복합적이지만 전통을 기반으로 한 이들만의 ‘특별한’ 공연과 전시들이 9일간 이어진다. 편식이 존재하던 누군가 혹은 모두의 음악적 취향에 다양성의 매력을 일깨우는 순간을 선사하고자 한다.

2020 드림블라썸아카데미

Dream Blossom Academy
성인발달장애인의 가치있는 자립을 위한 글로벌 문화예술융합모형개발

‘드림 블라썸 아카데미(Dream Blossom Academy)’는 창조적인 예술 활동을 통해 발달장애인들이 보다 나은 자기에 대한 꿈(Dream)을 가지고 잠재 된 재능을 꽃 피울 수 있는 기회의 장입니다. ‘드림 블라썸 아카데미’는 깊이 있게 예술을 배울 기회가 적은 발달 장애인들이 동시대 작가들과 함께하는 예술 교육의 기회를 가짐으로써 예술 감수성과 창작 능력을 개발하여 문화 예술인으로 설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습니다. 토탈미술관은 중구 장애인 복지관과 함께 ‘드림 블라썸 아카데미’를 통해 사람과 사람이 문화예술을 통해 관계를 맺고, 새로운 길에 첫발을 내딛는 짜릿함과 설레임의 시간을 나누고자 합니다. 

DBA 홈페이지

2020 드림블라썸아카데미 도록

2020. 08. 12(수) – 08. 17(월)

장소:
갤리러 인사아트 본전시장 1F / 특별 전시장 B1

관람시간:
10:00 ~ 19:00

참여작가: 
박지윤, 송우석, 송지수, 유채린, 장지환, 정문성, 정민우, 정효경, 최병철, 홍영훈

협력:
서울특별시중구청,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토탈미술관

주최,주관:
서울특별시중구장애인복지관, 아산사회복지재단

자산 ART LECTURE #1

2020. 06. 27(토) 오후 2시
서머셋팰리스 세미나실

 
인물로 보는 영국 현대미술

ica 창립자 허버트리드로부터 외국인으로서 최초로 터너프라이즈를 수상한 볼프강 틸만스까지 오늘날 런던 아트씬의 쿨한 역동성은 기존 관습을 버리고 새로운 예술 생태계를 일군 ‘창조적 인간’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21세기 영국 미술을 제도기관, 미술시장, 아티스트 중 대표적 인물을 통해 소개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 협조 안내>
– 입장 전, 손 소독과 마스크 착용을 부탁드립니다.
– 스텝의 안내에 따라 문진표 작성 및 발열 체크에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주최/주관: 자산문화재단

 

 

 

강사소개: 임근혜
한국에서 본격적인 박물관/미술관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 1990년대초 미술이론을 전공하며 큐레이터라는 신종 직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당시 미술계에 불어닥친 ‘세계화‘를 경험하고 싶어 마침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에 신설된 큐레이터쉽 석사과정을 밟고 돌아와 2003년 서울시립미술관과 경기도미술관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이론과 현장의 괴리를 느끼다 2010년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 레스터대학에서 미술관 제도연구로 박사 논문을 쓰던 중 귀국, 서울시립미술관(2013~7)과 국립현대미술관(2017~2019) 전시팀장을 거쳐 현재 아르코미술관장로 재직 중이다. 관심분야는 사회 변화에 대응하는 미술(관)의 의미와 역할, 저서로는 <창조의제국: 영국현대미술의 센세이션 그 이후>(개정증보판, 2019)가 있다.

[신청하기]

 

 

「마감」토탈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모집

토탈미술관은 (사)한국사립미술관협회가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으로 실시하는 ‘2020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에 따라 아래와 같이 예비 학예인력을 모집하오니 많은 응모 바랍니다.

1. 모집인원 : 총 2명

2.
근무기간 : 2020년 3월 23일(예정) ~ 2020년 12월 31일

3. 근무시간 : 주 5일, 주 40시간 근무, 출퇴근시간 09:30~18:00

4.
응시자격

예비 학예인력
*다음 중 1) 또는 2)의 자격을 갖춘 자
1) 현재 준학예사 필기시험을 통과하고 경력인정대상기관에서 실무 경력이 필요한 자
2) 미술 관련 학과 전공자로, 학예사 실무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습득하고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한 실무 수련을 필요로 하는 자
[제한사항]
1) 해당 기관에 4대보험이 가입되어 있으며 현재 근무하고 있는 인력은 채용대상 아님 (신규채용만 가능)
2) 재학생 및 휴학생은 채용대상 아님(다만, 졸업예정자, 수료자, 야간대학원 재학생은 가능)
3) 타 기관에서 고용 중인 경우 이중 취업 불가
4) 대표와의 관계가 가족 및 친인척(8촌 이내 혈족, 4촌 이내 인척)인 경우 지원 불가

5. 급여

자격요건

정부지원

(/)

관 자부담급여
ㆍ현재 준학예사 필기시험을 통과하고 경력인정대상기관에서 실무 경력이 필요한 자
ㆍ미술 관련 학과 전공자로, 학예사 실무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습득하고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한 실무 수련을 필요로 하는 자
1,600,000200,000+∝1,800,000+∝

※ 급여액은 본인부담 보험료 및 세금 포함 금액임

6. ‘예비 학예인력의 업무 범위

예비 학예사 수행 가능 업무
학예ㆍ전시교육소장품 관리

[조사 업무]
① 작가 연보/약력 조사
② 관련 논문/도록/자료 조사
③ 소장처 조사
④ 타 기관의 전시일정 조사
⑤ 기존 전시제목 조사
⑥ 작가작품 가격조사

[서류 작성]
① 출품작 목록 작성
② <역대 개최전시 요약표> 및<관련인사 연락
처> 작성
③ 해외 주요 박물관/미술관  전시계획표 작성
④ 전시진행일지 작성

[자료 분석]
① 출품작 현황 분석
② 예상관람객 분석

[작품 해설]
① 작품 해설(도슨트)

[도록제작]
① 관련자료 번역
② 사진촬영
③ 원고 교정 도록 발송

[작품설치]
① 출품작이 전시장 내로 반입된 후 디스플레이 작
업, 동선 흐름 및 작품설치
② 설치 위치가 확정된 이후, 명패 및 설명판 부착

① 타 박물관 교육프
로그램 조사
② 교육프로그램
개발 참여(보조)
③ 교육 프로그램
공지(모집공고)
④ 참가신청자 접수
및 주소록 정리
⑤ 원고 취합, 교정
⑥ 교재 작성 보조 및 배포
⑦ 교육기자재 준비 및 관리
⑧ 행사 소모품 준비
⑨ 행사진행 보조
⑩ 사진촬영
⑪ 설문조사 수행 및 분석
⑫ 행사정리

① 운송 및 포장업무 지원
② 상태검사 보조
③ 전시비품 (구입, 조달)
④ 작품설치
⑤ 라벨 부착작업

 

7. 전형방법
(1) 서류제출
○ 제출기한 : 2020.03.10(화) 18:00
○ 제출방법 :워크넷 혹은 토탈미술관 이메일  info@totalmuseum.org  (메일제출시 메일제목 및 파일명: [토탈미술관]2020년_예비학예인력_지원신청서_홍길동)
○ 제출서류 : 예비 학예인력 지원서(클릭시 다운로드 화면이동/지정양식)

(2) 면접
○ 면접 대상자 통보 및 일정 등 : 2020.03.11(수)
○ 면접 시 제출서류
– 주민등록등본 1부
– 최종학교 졸업증명서 1부
– 최종학교 성적증명서 1부
– 경력증명서(기관 발행) 각 1부씩(해당자에 한함)
– 자격증 사본 1부씩(해당자에 한함)
○ 추후 지원서에 기재한 내용 중 증명할 수 없거나 허위가 있을 경우에는 합격이 취소됨

 

Focus on#2 《Loomshuttles / Warpaths》 리서치 팀 모집

토탈미술관은 프로젝트 및 작가 집중 연구 프로그램인 <포커스 온>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Focus on #1 게리 힐>에 이어, <Focus on #2>에서는 리버풀 비엔날레 2020에 참여하는 이네스 도우약(Ines Doujak) 과 존 바커(John Barker) 공동작업인 <Loomshuttles/Warpaths>를 선정하여 함께 연구할 리서치 팀을 모집합니다.

1. 모집대상:
영어 번역이 가능하고 현대미술에 관심있는 대학(원)생 및 일반인

2. 모집인원:

00명

3. 활동기간:

3월 9일(금)~11월30일(월)

4. 활동내용:

48개의 포스터 내용 리서치

5. 혜택
– 소정의 활동비 지급
– 토탈미술관 활동증명서 발급
– 토탈미술관 2020 멤버십제공
– 토탈미술관 전시 책자 및 도록 제공

6. 지원방법
Loomshuttles/Warpaths 리서치 팀 지원신청서를 이메일로 제출
이메일: info@totalmuseum.org
다음과 같은 파일명으로 제출: LoomshuttlesWarpaths_리서치팀_이름
* 지원서 양식 다운로드

7.모집기간
2020년 2월 17일(월)~3월2일(월)

8.선정발표
2020년 3월3일(화) 개별 연락

9.운영방식
리서치팀 구성 후 내부 조율에 의해서 미팅 일자 및 운영방식을 결정할 예정입니다00






<Loomshuttles/Warpaths>

2010년에 시작되어 계속 진행중인 <Loomshuttles/Warpaths>는 안데스지역의 텍스타일을 매개로 하여 유럽과 라틴아메리카 사이의 복잡하고 비대칭적인 관계를 조망하는 예술 리서치 프로젝트이다. 이 프로젝트는 세계와 과거, 현재를 연결시키고, 이를 통해 권력, 무례함, 착취의 역사는 물론 수많은 저항에 의해 만들어진 세계를 드러낸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구조적으로 저평가된 여성의 작품과 여성적 특징을 바로잡고자 한다. 텍스타일은 오늘날과 같은 세계화가 이루어지기 오래 전부터 여려 형태의 식민지 정책과 그 결과에 대해서 이야기해 준다. 그리고 그러한 역사가 현재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말하고 있다. 이네스 도우약과 존 바커는 이러한 과정을 추적함으로써 텍스타일의 생산과 소비를 형성해 온 많은 역학의 전반적인 의미를 밝히고자 한다.

스페인 침공을 당할 당시 안데스 사회에는 문자가 없었으며, 안데스 인들은 매사 정확하고 열정적이라 알려져 있었다. 그래서인지 그들의 사회에서는 수학과 직조, 행정과 음악이 아주 발달되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천 년에 걸쳐 발전된 그들의 독특한 텍스타일의 전통은 삶의 전반에 녹아 있었다. 텍스타일 컬렉션에서 시작한 <Loomshuttles/Warpaths>는 잘 짜여진 이야기 형식이 아니라 오히려 상호 연결된 상관관계를 그러냄으로써 과거와 동시대의 역사를 밝혀내고자 한다.
http://www.inesdoujak.net/lswp/

이네스 도우약 Ines Doujak (1959년 오스트리아 크라게푸러트 생)
이네스 도우약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거주하면서 사진, 퍼포먼스, 영화, 설치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활동 중에 있다. 정치이론과 텍스타일을 바탕으로 한 그녀의 작품들은 성차별주의와 인종차별주가 가지고 있는 정치적인 의미들을 해체한다. 또한 문화사에 등장하는 카니발, 가장 무도회의 전통을 바탕으로 식민지의 역사와 관련된 사회의 착취구조와 불평등을 밝혀 내기도 한다. 텍스타일과 관련된 그녀의 리서치 프로젝트를 통해서 패션 및 텍스타일과 관련된 글로벌 생산라인, 무역 및 유통이 젠더, 계급, 문화적 갈등과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를 밝혀내는 많은 작품들을 보여주었다. 인도의 코치 무지리스 비엔날레(Kochi-Muziris Bieenale, 2018), 방글라데시 아카 아트 서밋(Dhaka Art Summit, 2018), 오스트리아 렌토스 쿤스트뮤지엄(Kentos Kunstmuseum, 2018), 홍콩 파라 사이트(Para Site, 2018)에서 전시했으며, 최근에는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있었던 베르겐 어셈블리 2019(Bergen Assembly)에도 참여했고, 2020년 리버풀 비엔날레 참여할 예정이다.

존 바커 John Barker (1948)
영국에서 거주하며 작업활동을 펼치고 있는 존 바커는 저술가이자, 에세이스트이며 퍼포머이다. 1970년대부터 경제학, 지정학적 역학관계, 노동 착취 등에 초점을 맞추며 작업을 해왔다. <라디오 시그널 Radio Signals><미래들 Futures>과 같은 소설을 썼으며, 그의 에세이들은 <뮤트 Mute>, <텔레폴리스 Telepolis>, <애드버스터스 Adbusturs>, <자본과 계급 Capital and Class>, <베리언트 Variant>와 같는 잡지들에 수록되었다. 그의 작품들은 크라코프의 번키에르 츠키 현대 미술관 (Bunkier Sztuki Gallery of Contemporary Art 2017), 독일 슈트트가르트의 뷔어템 베르기셔 쿤스트페어라인 (Wuerttembergischer Kunstverein, 2014), 한국의 부산비엔날레(2012)에서 전시되었다.


#토탈미술관의 Focus on 은 매년 한 명의 작가나 프로젝트를 선정하여, 연간계획으로 작가 및 작품을 집중적으로 연구, 토론, 전시하는 프로그램입니다.

휴관 안내

20. 01. 24(금) – 01. 27(월)

토탈미술관은 1월 24일(금)부터 1월 27일(월)까지 구정연휴 동안 휴관합니다.
곧 새로운 전시소식으로 인사드릴 예정이오니, 올 한해도 토탈미술관의 전시와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휴관 안내

2019. 12. 24(화) – 12. 26(목)

토탈미술관은 12월 24일(화)부터 12월 26일(목)까지 3일간 휴관합니다. 짧은 휴식 후 더 좋은 프로그램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불어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12월 28일(토)에 열릴 <2019 Museum Night #4>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19 Museum Night #4>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TM CAFÉ


토탈미술관 카페가 문을 열었습니다.
음료부터 매일 새롭게 바뀌는 런치메뉴까지! 많은 관심과 이용 부탁드립니다. 

운영시간
화-토 11:00-18:00
*일요일, 월요일 휴무
*런치는 11:30부터 


메뉴

COFFEE
FRESH JUICE
FROZEN/HOT CHOCOLATE
PASTRY
GOURMET LUNCH

 

리차드 바인 사인회


『소호의 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리는 리차드 바인 사인회에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일시:
2019. 8. 20(화) 15:00-18:00

장소:
토탈미술관


참여작가: 
리차드 바인(Richard Vine)

저자소개: 
리차드 바인은 세계적인 미술 매거진 『아트 인 아메리카 Art in America』의 편집장이다. 시카고대학교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시카고 리뷰 Chicago Review』와 『다이얼로드 Dialogue: An Art Journal』의 편집장을 역임했다. 예술과 관련된 다수 저널에 300편이 넘는 기사와 리뷰를 기고했으며, 베이징 중국미술관, 뉴델리 라릿 카라 아카데미 등 국제적인 기관에서 전시를 기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