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ncho Huayruru                              17

항상 용맹한 전사로 알려진 폰초스로호스는 볼리비아에서 새로운 ‘원주민의 시대’의 상징이었다. 2006년에 아이마라 다수민족 출신에서 최초의 대통령으로 선출된 이후로, 현지인들의 신뢰를 향상시킨 것을 보여준다. 볼리비아 아차카치의 웹페이지에서, 폰초스로호스는 그들을 스스로를 이렇게 설명한다.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Evo morales Ayma)가 볼리비아의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에, 볼리비아 육군예비대는 새로운 볼리비아 연립국가의 권력의 일부로 토착국가들이 편입되는 과정을 확보하고 지키기 위해 현지 민병대으로 바뀌었다.” 폰초스 로호스는 산타크루스 부처의 지주들의 분리주의자와 분리독립을 지지하는 움직임들에 맞서기 위한 현지 민병대로써, 오래된 볼리비아 리퍼블릭의 인종차별자들이 재 집합하는 것에 경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Read more 🎧

A small ration of this ‘flimsy fabric’ of unbleached cotton was given to North American slaves to make their own clothes. It was considered important that there was a gulf between the dress of master and slave, but using the indigo they were forced to pick and make into a dye, negro women outraged the Law by dressing ‘beyond their condition’.

북미노예들이 입을 옷을 만들라고 주어진 천은 표백되지 않은 면 원단의 ‘얇은 천 flimsy fabric”이었는데, 그나마도 넉넉하지 않았다. 당시에는 주인과 노예 사이의 복장 차이는 중요하게 여겨졌다. 하지만 천을 염색하기 위해 인디고를 사용했던 흑인 여성들은 ‘자신의 신분을 넘어서는’ 옷을 입기도 하였는데, 이 때문에 법을 어기는 것이 되었다.

 Read more 🎧

The ties of solidarity the weavers of Cuddalore, India created against the oppressive demands of the East India Company “were not fixed, but continually made and remade … and demonstrated extraordinary inventiveness, resourcefulness and creativity”.

인도 쿠달로르 지역의 직조공 연대는 동인도 회사의 강압적인 요구에 대항하여 결성되었다. 이 연대는 “고정된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또 만들어진다… 또한 뛰어난 독창성, 지략성resourcefulness, 창의성을 증명해 내었다”

 Read more

There is no peace in my heart, nor my head, nor my blood that will itch until we have killed them all, or they have run away. But for this night fold me in your weave, warm me, make me a potato in the soil and bring me sleep before I join the others.

이제 내 마음도 머리도 평화롭지 않습니다. 그들이 죽거나 도망가는 걸 보기 전까진 온통 혈관이 근질거립니다. 하지만 오늘 이 밤만은 당신의 판초로 나를 감싸고 흙 속의 감자처럼 따듯하게 날 지켜주세요. 형제들과 모여 다시 싸우러 가기 전에 나를 잠으로 데려가 주세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