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632: Design Around Table (at. 무등갤러리)

2020.01. 13(월) – 02. 12(수)

참여작가: 
김동현, 김해인, 미디다이스, 안드레아 슈레겔, 옹 키앙 펭, 이재욱, 이조흠, 이주은, 전석환, 진시영, 최병석, 최영준x박진현, 해미 클레멘세비츠, 홍범

큐레이터: 신보슬, 이승아 , 노세환
코디네이터: 이하은 
인턴: 김경민, 한수진 
도슨트: 김선중, 김반석 
보조강사: 강륜희, 선희라, 임새롬
협력: 아터테인, 웜핸즈, 미지아트 
시각디자인: 발해그래픽스

주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광주광역시 동구(무등갤러리), 토탈미술관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협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시아 문화원

* 워크숍 일정
1. 진시영 <몸으로 체험하는 빛 드로잉> – 신청마감
일시: 1월 13일 (월요일) / 오후 2-5시 (3시간)
대상:  중학교이상 / 10명

2. 홍범 <드로잉 오르골> – 신청마감
일시: 1월 14일 (화요일) / 오후 1-3시 (2시간)
대상: 초등학교 3학년 이상  / 10명

3. 김해인 <얼굴표정 안무장치 만들기> – 신청마감
일시: 1월 16일 (목요일) / 오후 2-5시 (3시간)
대상: 초등학교 3-6학년 / 10명

4. 최병석 <디지로그 사진관> – 신청중
일시: 1월 21일 (화요일) / 오전 10-1시 (3시간) / 오후 2-5시 (3시간)
대상: 초등학교 4학년 이상 / 6명 X 2회 (총 12명)

5. 이조흠 <사회의 교차지점> – 신청중
일시: 1월 23일 (목요일) / 오후 2-5시 (3시간)
대상: 초등학교 4학년 이상 / 10명

전시글
A.I. 632: Design Around Table
올더스 헉슬리는 1932년 <멋진 신세계>라는 소설에서 과학 문명이 극도로 발달한 미래의 디스토피아적 세상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소설 상의 시간은 A. F. 632년 즉, 핸리 포드의 탕생 이후 632년으로 서기 2496년, 하나의 통일된 정부의 통제하에서 모든 것이 포드주의에 따라 자동생산되고, 극도로 발달한 기계문명에 의해 철저하게 통제되는 계급사회를 그리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선 워크숍 전시의 참여자들이 예술가들고 함께 인터넷 발명 이후(After Internet)의 미래사회를 그려가는 과정을
고민해본다. 헉슬리는 그의 소설<멋진 신세계>을 통해 암울한 디스토피아적 미래 세계를 그려가고 있으나, 본 프로젝트에서는 인터넷의 발명이후 공유, 창작, 협업, 지속가능성 등과 같은 키워드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예술 창작활동고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해서 보다 가까운 미래에 대해 함께 연구하고 대안을 마련해보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더불어 전시의 과정과 현장을 오픈하는 새로운 플랫폼의 전시를 제안, 사회변화의 가능성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영상으로 빚어낸 몸짓> 2020. 1. 13(월) 오후 6시 (오프닝 퍼포먼스)
미디어아트: 진시영 / J&C아트컴퍼니(안무: 조가영, 무용: 조성미,김도영)

워크숍 상세 정보 (클릭)
* 워크숍 참가 신청 (클릭)

* 참가 신청은 온라인으로만 받고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아래 메일로 문의 바랍니다. 
   haeun.total@gmail.com 

The Senses: 과잉과 결핍 사이에서 호흡하다

2019. 11. 15(금) – 12. 01(일)

The Senses; 과잉과 결핍 사이에서 호흡하다

참여작가: 
강승희, 김기라x김형규, 김지민, 노세환, 안옥현, 윤보현, 이준, 전명은, 최수앙, 아델린 쿠에, 첸 사이 후아 콴, 이잠 라만, 유릭 라우

큐레이터:
이승아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라살 예술대학교

운송:
디아트올

설치:
미지아트

그래픽 디자인:
강경탁

토탈미술관은 오는 2019년 11월 15일부터 12월 1일까지 <The Senses; 과잉과 결핍 사이에서 호흡하다>전을 개최합니다.

<The Senses; 과잉과 결핍 사이에서 호흡하다>전에 참여한 14명의 한국과 싱가포르의 작가들은 이론과 기술, 과학을 작품 안에 적극 포용하지만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소통매체인 감각에 대한 재해석을 통해 자본과 권력, 기술, 사회 제반을 아우르는 다양한 분석과 사유의 이미지를 구현합니다. 이들의 작품이 보여주는 다양한 감각의 변환과 확장은 오늘날의 다종다양한 소통매체의 일방향적 확장성에서 벗어나 소통의 근본적 토대가 되는 감각과 지각의 중요성을 일깨워줍니다. 조각, 사진, 설치, 영상의 다양한 매체를 바탕으로 인간의 감각을 사유하고 새롭게 경험, 지각하는 이 전시가 잃어버린 감각을 다시금 경험하고 사유하는 기회가 될 수 있길 기대합니다. 따듯한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영상제작:
서울특별시미술관협의회

*The Senses_전시보도자료_국문_다운로드
*The Senses_Leaflet_DOWNLOAD

15 November (Fri.) – 1 December (Sun.) 2019

The Senses; Breathe between Excess and Deficiency

Artists: 
Seunghee Kang, Kira Kim x Hyungkyu Kim, Jimin Kim, Sean Ro, Okhyun Ahn, Bohyun Yoon, Zune Lee, Eun Chun, Xooang Choi, Adeline Kueh, Chen Sai Hua Kuan, Ezzam Rahman, Urich Lau

Curator:
Seungah Lee

Support: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Lasalle College of The Arts

Transportation: 
the art all 

Installation:
Miji Art

Graphic Design:
Gyeongtak Kang

A new exhibition by curator Seungah Lee at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opens on November 15 and will be exhibited until 1 December. The exhibition features 13 artists’ works from Korea and Singapore.

Entitled The Senses; Breathe between Excess and Deficiency, the participating artists’ works attempt to look at the idea of conversion and expansion to understand the world in fundamental cognitive senses and awaken the importance of human senses and sensations as pathways for communication and relationship with one another. While the societies of today have technologically changed the spatio-temporal relationships between human and objects through the acceleration of progress, this exhibition proposes a way of experiencing and ‘rethinking’ of the works that are presented in the physical and tangible world with the perspectives of the audience, who will have a chance to recall the experiences and senses they have lost through time, and pausing for a moment from the mundaneness of everyday life in all the digital information they unwittingly accept.

*The Senses_media release_ENG_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