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Barker | 존 바커

판초. 당신 안에 몸을 웅크리고 있자니  시간의 세계는 짜임새 밖에 있네요, 오늘밤 나를 위로해주세요. 오 토마스, 토마스 카타리Tomás Catari[1] 당신은 저들(스페인 세력 혹은 스페인과 원주민 사이 중재자들)이 해야 한다는 대로 다 했어요. 저들의 언어로 글도 쓸 수 있었고 저들의 왕도 들을 수 있도록 말했죠. 하지만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2]의 사람들은 귀를 먹은 건지 아니면 그들의 목소리가 너무 작았는지 백인과 메스티조mestizos[3] 무리는 여기 차얀타Chayanta에서 우릴 모욕하고 약탈하면서 아무 말도 듣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약탈당했는지 당신은 진실을 말했죠. 그러자 저들은 당신을 죽였어요. 꼭 오늘처럼 태양이 높이 떠있던 날 당신을 죽였죠. 오늘 밤만큼은 나를 머리부터 발끝까지 따스하게 감싸주세요. 우리의 성인이 베푼 기적처럼 잠이 온다면 자고 일어나 다시 싸울 준비가 되어있을 겁니다. 미카엘라Micaela와 다른 형제들도 함께 모여 싸울 거에요. 당신의 붉고 푸른 짜임새는 나를 점점 잠들게 하네요. 미카엘라가 천을 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 때 우리는 첫 아이로 배가 많이 불러 있었고 함께 있어 행복했습니다. 사제가 우리가 죄를 지었다며 혼인하라 명령하기 전 까지는 말이죠. 죄요? 우리에겐 아닙니다. 혼인도 하기 전에 밤에는 침대에서 낮에는 함께 일하며 하루하루 서로를 알아 나가는 시간을 보내는 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될 만큼 그들에겐 혼인이 큰 일이었던가요? 미카엘라의 아버지 마테오 초케Mateo Choque는 사제의 말이 옳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우리는 우리만의 삶의 방식이 있고 혼인은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라고요. 그리고 그 죄로 벌을 받았습니다. 거리로 끌려 다니면서 자신이 멍청한 인디언이며 사제에게 반박한 죄로 처벌당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자백해야 했습니다.[4] 나는 마테오의 수난을 듣고 목격했습니다. 가슴에 분노가 치밀었습니다. 분노가 나의 마음에 지펴졌고, 살인에 대해선 아는 게 없던 나는 저들이 토마스를 죽였듯 살인을 했고 그날 이래로 나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전과 같은 삶으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겁니다. 대부분의 우리 형제는 목숨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오늘밤은 내 몸을 촘촘히 감싸며 나를 잠들게 하네요.
토마스의 마음에도 분노가 있었죠. 블라스 베르날 Blas Bernal이 우리를 온갖 방법으로 약탈했고 그 약탈로 자신의 친구이자 스페인 사람이 알로스Alos의 도움을 받아 추장이 됐으며 알로스는 우리를 지배하는 것으로 돈을 벌었습니다.[5] 직함에 걸맞지 않은 그 족장은 우리를 존중하지 않고 제 이름을 착취하는 데 썼습니다. 팔 수도 없는 쓰레기같은 것들도 우리에게 팔아내라고 어찌나 강요하던지. 아마 저 부자들은 1 페소라도 벌 수 있다면 사람도 죽일 겁니다.
그래서 토마스가 글을 썼죠. 저들의 언어로 글을 쓸 수 있었고, 우리도 우리 의무를 알고 있지만 착취나 학대는 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상황이 얼마나 온당하지 않은 지 설명했습니다. 우리 작물과 가축들에 세금이 부과 되어선 안된다고도 설명하며 편지를 썼고 이 때문에 마테오 초케처럼 벌을 받게 됐습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울려 퍼진 말들을 듣지 못한 사람들은 토마스를 해도 달도 오후의 빛도 없는 감옥에 가뒀으며 토마스의 마음엔 더 큰 분노가 깃들었죠. 그럼에도 맞서 싸우지 말라고 하더군요. 그 누가 이기게 되든 결국 우리에겐 지는 싸움이라고. 하지만 아닙니다, 다시 글을 쓰게 될 거예요. 부에노스아이레스 사람들이 그가 맞았다고, 토마스가 옳다는 걸 알고 있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이죠.
이젠 너무 늦었으니 모든 것이 전과 같을 순 없을 겁니다. 다만 우린 저들이 부르듯 멍청한 인디언들이 아니고 무엇도 확실치 않단 걸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적절한 시기가 왔을 때 곡물을 심습니다. 언제가 적기인지 판단하는 법을 조상들로부터 알게 되었죠. 곡물이 잘 영글거란 확신은 없어도 제때에 옳은 방식으로 씨를 뿌렸습니다.
토마스가 다시 수감됐을 때 우리가 “아니오, 그는 좋은 사람이며 진실을 말했을 것입니다”라고 주장해야 했던 것도 잘한 일이었습니다. 늦지 않은 때에 포코아타Pocoata 마을로 가서 토마스를 데리고 함께 차얀타로 돌아와 우리의 삶을 영위하려 했고 이는 제때 일어난 옳은 행동이었습니다. 스스로를 지키려면 돈이 필요해서 우리의 주인이자 귀족이 된 알로스가 우리를 잡기 위해 군대를 보낸 것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죠. 그러나 이미 저질러졌고 한번도 피를 묻혀본 적 없던 나는 나를 지키기 위해 군인을 죽였습니다. 다시 보니 알로스도 별거 아닌 한 사내일 뿐이더군요. 우린 그를 체포하고 말했어요. 토마스가 너보다 훨씬 고매한 인간이란 걸 생각하면 적합한 협상은 아니지만 네가 토마스를 잡아 놓는 동안 우리는 너를 억류할 거라고. 그래요, 결국 우린 토마스를 데리고 함께 돌아왔습니다. 토마스는 이제 우리도 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살아야 했던 삶을. 부에노스아이레스 사람들이 진실을 알고 살았 듯이.

당신의 온기를 내게 감싸주세요, 오늘 내가 끝없이 달렸 듯 멈추지 않을 내 마음에 기적을 일으켜주세요, 내일 일어나 토마스를 위해 싸울 수 있도록 지금 잠들게 해주세요, 온 세계가 제 것인 양 우리의 돈과 광산을 강탈해간 백인들과 그들의 메스티조 무리들을 믿지 않고 그들의 과오를 알아내기 위해 목숨을 바친 토마스를 위해 싸울 수 있도록. 당신의 다마소Dámaso와 니콜라스Nicolás 형제[6]들을 찾을 것이며, 그들도 미카엘라도 준비가 됐으니 우리는 라플라타La Plata[7]로 함께 가서 다 죽일 겁니다. 살인은 해본 적도 해볼 생각도 없었던 우리가.
포코아타에서 돌아온 토마스는 우리도 살아야 했던 방식 대로 살 수 있을 거라 믿었고 법이 우리의 편이라고 믿었습니다. 하지만 법은 힘이 없을뿐더러 우릴 위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토마스는 우리를 학대한 자들은 살인에 능숙 하므로 그들을 죽이려 들지 말라고 했죠. 그들이 만약 살인을 시작한다면 절대 멈추지 않을 거라고요. 하지만 이제 난 알고 있습니다. 그들이 아는 건 오직 두려움뿐이죠. 우리가 체포할 때만 해도 알로스는 공포에 질려 있었으며 그는 공포 때문에 더 이상의 군대를 보내지 말라고 서신을 보냈습니다. 그래도 당시의 나는 저들이 평생토록 두려움 속에 살아야 한다고 믿고 싶진 않았습니다. 우린 두 번 다시 억압당하지 않을 거라고, 우리의 삶을 살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마치 아무 말도 듣지 않은 듯 돌아와서 토마스를 체포하고 수감했습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사람들은 소극적이었다 해도 우리가 분명 목소리를 냈는데 말입니다. 알로스 한 명은 공포를 느꼈지만 사실 그의 부류들인 백인이나 사제들이나 저들처럼 살려 하는 사람들은 늘 더 많았던 것이죠. 우리 작물과 가축에 세금을 부과하며 우리를 가르치려 들고 꼭 오늘처럼 1 페소를 위해 사람도 죽이죠. 우리는 다시 토마스를 데리러 갔지만 치안 판사와 그의 사람인 광산 소유주 알바로Alvaro와 그의 세력들이 그를 살해했습니다. 우리는 분노에 차서 몇몇을 죽이고 겁에 질린 다른 인간들도 죽였습니다. 그저 두려움만 이해하는 이들은 도망가버렸습니다.


이제 내 마음도 머리도 평화롭지 않습니다. 그들이 죽거나 도망가는 것을 보기 전까진 온통 혈관이 근질거립니다. 하지만 오늘밤만은 당신이 짠 천으로 나를 감싸고 흙 속의 감자처럼 따스하게 지켜주세요. 형제들과 모여 다시 싸우러 가기 전에 잠으로 데려가 주세요. 알바로가 우리의 땅에서 수천 페소를 파낸 광산으로 숨어 사라지는 것을 목격한 순간 나는 무리를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가슴에 화를 안고 따라갔습니다. 아마 멍청한 인디언들은 따라오지 못할 테니 광산이 안전할 것이라고 알바로는 생각했겠죠. 난 밖에 서서 토마스가 나에게 가르쳐준 언어로, 인디언들은 도망갔으며 라플라타에서 당신을 위한 상금을 가지고 왔다고 외쳤습니다. 그러자 알바로가 나왔습니다. 1페소를 위해서라도 살인을 할 그 사람. 나는 바위를 들어 머리를 내리쳤습니다. 부서지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살인같은 건 몰랐던 나는 그의 머리를 거듭 박살냈습니다.

 

이 익명 안데스 토착민이 남긴 밤의 상념은 지금은 볼리비아령에 속하지만 당시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관할이었던 곳에서 1781년 토마스 카타리가 사망한 날 밤을 배경으로 한다. 족장들 혹은 추장들은 토착 민족 단체와 스페인 왕(그리고 왕의 중재자)사이의 중재를 맡고 있었다. 토마스도 그중 한 사람이어야 했으나 식민지 파벌 싸움에 압력을 받고 있었다. 대신 토마스는 현존하던 식민지 법을 이용해서 그의 공동체를 보호하고자 했다.
위 익명 토착민은 모든 가능성을 동원해서 카타리와 그 형제들과 뜻을 함께 하였고, 현재는 수크레Sucre[8]의 자리인 라플라타 공격에 나섰으나 카타리 형제들은 배신당했으며 당시 가장 참혹했던 방식으로 처형되었다. 이 토착민의 운명은 알려진 바 없지만 아마 다른 토착민 저항세력 전사들과 함께 라파스 포위 작전에 참여했을 것이다. 라파스 포위 작전은 바르톨리나 시사 Bartolina Sisa와 그의 파트너 훌리안 아파사 Julian Apaza가 함께 주도했는데 아파사는 카타리 형제들의 영광을 기리고 페루의 투팍 아마루 Tupac Amaru 혁명[9]을 기념하기 위해 자신을 투팍 카타리Tupac Catari라고 이름지었다. 스페인은 마지막 순간까지 라파스를 지켰다.

[1] 토마스 카타리Tomás Catari (1740.3~1781.1.15): 안데스 고산 토착 민족 케추아의 족장이자 저항 세력의 지도자였다.

[2] 1532년 잉카 제국이 붕괴되고 스페인 식민지 시대가 시작된 후 페루 부왕령이 되었다. 그러나 18세기에 접어들면서 리오데 라플라타Río de La Plata 부왕령으로 편입되었고 경제와 사법이 부에노스아이레스 식의 경제와 사법 제도로 운영되기 시작했다. 1780년엔 페루의 투팍 아마루 2세의, 1781년엔 아이마라인 투팍 카타리의 반란이 있었다.

[3] 메스티조인Mestizo: 스페인인과 북미원주인의 피가 섞인 라틴아메리카 사람.

[4] 1778년도 문헌에 따르면, 사제 도밍고 코르테스Domingo Cortés가 마테오 초케의 딸에게 결혼을 강제하였고 마테오는 그에 반대한 죄로 위와 같이 처벌받았다고 한다.

[5] 토마스 카타리는 시장에게 서신을 보내, 당시 볼리비아 마차Macha 지방 추장이었던 블라스 베르날의 공물 약탈행위를 신고하였고 항소법원은 베르날을 수확 업무에서 배제하였다. 그러나 후임 시장 호아킨 데 알로스Joachin de Alos는 이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

[6] 다마소Dámaso와 니콜라스 카타리Nicolás Catari 형제는 토마스 카타리의 사촌이며, 토마스 카타리 처형 후 항쟁의 주도권을 이어받아 페루 상부 지역의 다른 공동체까지 혁명을 확장했다.

[7] 라플라타La Plata: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의 주도.

[8] 수크레Sucre: 볼리비아의 수도

[9] 투팍아마루 Tupac Amaru 혁명: 투팍 아마루 1세는 스페인의 정복에 대항하다 페루 부왕에 의해 1571년 처형된 잉카 제국 왕족이며, 200년 후 1780년 쿠스코 출신 원주민 지도자였던 호세 가브리엘 콘도르칸키가 투팍 아마루의 이름을 따서 자신을 투팍 아마루2세로 명명했다. 당시 원주민들은 안데스 지역 광산에서 혹사당하는 처지였다. 투팍 아마루 2세는 스페인에 대항하여 운동을 일으켰고 정복자들에게 상징적인 보복을 했으나 1년 뒤 처형당했다. ‘투팍 아마루’라는 옛 잉카제국의 영화를 꿈꾸는 오늘날 토착민들에게도 상징적인 이름으로 남아있다.

1795

인도 타밀 나두Tamil Nadu의 동해안 쿠달로르Cuddalore 지역에서 네 명의 직조공이 영국동인도회사 주재원인 데이비 베르파 체티Davie Veerpah Chetty의 지푸라기 인형을 만들어 불태웠다. 일반적으로 그런 지푸라기 인형은 ‘죄 많은 삶’을 살았거나 처참하게 죽은 경우와 같은 ‘좋지 않은 죽음’과 관련된 의식에 사용되었다. 체티의 인형이 불태워진 것은 [당시]‘개인화된 폭력이 핵심 역량중 하나’로 간주하고, [자신들이] 선구자임을 자처하며 자본주의적 규율을 수백명의 독립 직조공들에게 부여했던 동인도회사에 대항하는 지난 30년간의 투쟁[의 과정]에서 빚어진 하나의 사건이었다. 이전에는 직조공들이 인도상인들과 거래했을 뿐 아니라 영국은 물론 프랑스와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들과도 거래를 했었다. 프랑스 회사를 위해 일을 했었던 체티의 아버지는 앞으로는 영국와 일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했기에, 퐁디셰리[1]와 그 내륙 지역[의 땅]을 그대로 가지고 있기로 결정하였다. 그의 입장에서 볼 때 이러한 결정은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었다. 무굴제국Mughal Empire의 쇠퇴[2]와 해체로 인해 영국의 동인도회사(EIC)[3]는 1763년 청갈파투Chingleput[4]에서 조세권을 얻었고, 마드라스Madra[5]와 쿠달로르Cuddalore 지역까지 [그 세력을] 확장해 갔고, [이로 인해] 프랑스령은 소수 민족 거주지로 축소되었다.

그들은 체티 같은 동인도회사의 주재원들은 물론 쇠락하는 인도의 보병대와 세포이로부터 자체 군인들을 모집하였다. [자체군을 모집한 것은] 1771년 때와 마찬가지로 처음에는 지역 직조공들이 식민지 경쟁국가들과 거래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었으나, 이후에는 식민지 반대론자들과 싸우고, 지역의 직조공들에게 권력을 행사하기 위해서였다. “이로 인해 식민지 이전의 인도에는 없었던 국가 권력과 권위라는 개념이 도입되었다. … [그리고] 그들은 전례없이 직조공보다 우위에 섰다.” 초기에는 직조공에 대한 대우가 꽤 좋았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14 세기 플랑드르 직조공에 대한 처우나 오늘날 노동착취 공장sweatshops에서 벌어지는 상황과 비슷하게 변해갔다. 먼저 직조공들은 그들이 살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원사를 구매하도록 정책을 바뀌었다. 그리고 [동인도] 회사는 독점에 가까운 권한을 가지고 있었기에 직조공과의 계약을 언제라도 파기할 수 있는 상황으로 뒤바뀌었다. [또한] 한 달에 두 개의 긴 천을 생산해 내라고 요구핶기 때문에, 노동의 강도를 높여갈 수 밖에 없었는데, 직조공들은 이것이 ‘불가능하고 억압적’이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엄격한 자체 품질 관리를 도입했고, [게다가] 언제라도 [그들이 짠] 직물(cloth)을 반품할 수 있었던 식민지 이전과는 반대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직조공이 개인 상인과 일을 하면, “동인도회사의 구마슈타Gumashta[6]가 그 직조공은 물론 그의 아들까지도 체포하여 심하게 매질을 했다. [그리고] 얼굴을 검은색과 흰색으로 칠한 뒤, 손은 등뒤로 묶고,세포이들이 이들을 감시한 상태에서 마을을 걸어 돌아다니게 했다.  이는 ‘누구라도 개인상인과 일을 하는 직조공은 같은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공표하는 것과도 같았다.” 1770년대에는 직조공이 많이 필요했음에도 불구하고(19세기 초에 이르러 직조공의 수요가 감소한다),  1779년에 이르면, 그들의 수입이 1768년이후 35%가량 감소했다는 보고가 있었다. 이로 인해 직조공들이 단합하여 작업을 중단하거나 이탈하는 일이 벌어졌다. 1775년 사카르 북부North Sarkars에서는 파업이 4개월가량 지속되었고, 3년 후 1000명의 직조공들이 쿠달로르Cuddalore에 합류했으며, 7개월 동안 회사 투자를 방해하였다. 1789년 아르니에서는 직종공들에게 관습을 어기고 약탈을 일삼는 군대가 빼앗아간 옷감에 대해 배상하라고을 요구했던 [회사의] 대리인들을 채찍으로 때리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회사 소속이 아닌 직조공에게 부과된 세금이나 요구를 피하기 위해 동인도회사가 부채 회수나 탈출을 막는 사냥꾼으로 세포이군을 고용하는 동안 직조공들의 베틀을 빼앗거나, 다른 곳으로 옮기는 전술도 자주 사용되었다. [동인도] 회사는 전형적인 식민지전략에 맞게 분류하고 구분하는 카스트제도에 기반하여 직조공들을 다루었고, 그들의 불만을 엄격하게 경제적인 것으로만 보고자 했지만, 그들은 직조공으로서의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갔다. 쿨리coolies[7]‘라고 분류하고 정의한 경우처럼 그들의 자부심을 공격한다고 생각한 경우들에 대항하여 싸웠다. “드러난 것은 … 원시주의primordialism가 암시하는 것처럼 직조공들의 (사회의 온갖 어려움에도 굽히지 않는) 강인함이 아니라 그 가변성plasticity이다. 직조공이 만든 연대는 고정된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만들어지고 다시 만들어졌다…. [그 과정에서] 뛰어난 독창성, 풍부한 자원과 창의성을 보여주었다. 실제로, 저항하는 행위 자체, 그리고 저항하기 위한 동원의 필요성은 직조공들이 새로운 형태의 연대를 창조하도록 이끌었다.”

 

[1] 인도 동부 타밀나두 주의 인접 지역에 위치한 푸두체리의 행정 중심지이다

[2] 16세기 초부터 19세기 중반까지 오늘날의 인도 중남부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에 이르는 지역을 지배한 이슬람 왕조이다. 무굴 제국 시기에 포르투갈을 비롯한 유럽 열강의 본격적인 인도 침입이 시작되었고, 네덜란드를 거쳐 영국이 인도를 차지함으로써 1857년 무굴제국은 멸망했다.

[3]  British East India Company의 약칭

[4] 인도 타밀 나두주의 도시

[5] 현 인도의 첸나이, 1996년까지 마드라스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6] Gomashta 라고도 표기. 동인도회사에 있던 인도인 에이전트를 일컬음

[7] 19세기에서 20세기 초까지의 중국, 인도 사람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계 외국인, 이민자들을 일컫는 말로 정규적인 일자리가 없는 단순 노동자였다. 주로 대영 제국의 식민지, 옛 식민지인 미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페루, 남아프리카 공화국,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하와이, 피지, 모리셔스, 레위니옹 섬, 서인도 제도, 홍콩, 싱가포르 등지에서 저임금으로 가혹한 노동을 강요당했다.

Negro Cloth | 니그로 천

뒤편의 구찌 우비와 모자, 맞춤 제작한 재킷을 입고 할렘 매장에 있는 대퍼 댄Dapper Dan

“나는 많은 흑인들이 날씨 때문에 체온 저하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들은] 바람도 습기도 통하지 않는 얇은 천을 걸치고 있다.”
– 혼 T.T. 보울딘 Hon T.T. Bouldin, 노예 소유자, 미국 의회, 1835년 2월 16일.

당시 ‘플림지 천flimsy fabric’은 니그로 천 Negro Clothes이라 불렸으며, 미국의 남쪽에 있는 몇몇 소수의 방직 공장에서 생산되었다. 이 천은 거칠고 표백되지 않거나 갈색의 면직, 혹은 양모와 면의 혼방이었고 노예와 죄수복에 사용되었다.  1735년의 흑인법 Negro Act에서는 [니그로 천을] 노예들의 옷을 만들 수 있는 직물 중 가장 싼 직물로 언급하고 있다. 그들이 주인이 주는 헌 옷을 입을 수 있을지에 대한 문제는 열띤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는 [흑인노예가 주인 주는 옷을 입는 것을] 금지하는 조치가 취해졌다. 당시 주인과 노예 사이의 복장 차이는 중요하게 여겨졌다. 18세기, 존 울먼 John Woolman은“농장의 흑인 남자는 5야드의 흰색 또는 파란색 니그로 천으로 만든 형편없는 코트와 긴 바지를 받는다. 남자와 여자들은 벌거벗은 몸을 [겨우] 가릴 정도의 아주 작은 옷을 입을 수 있는 정도였고, 열 살에서 열 두 살 정도의 소년, 소녀들은 주인의 자녀들과 함께 있을 때, 완전히 벌거벗은 채로 있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라고 일기에 쓰고 있다. 많은 농장에서 노예들은 일 년에 한 번 옷감을 배급 받았다. 대부분의 노예는 [자신이 받은] 옷감을 만들기 위한 [재료인] 면화를 고르는 일을 해야 했을 뿐 아니라 직접 옷도 만들어야 했다. 만약 옷이 다 낡으면, 다음 해까지 [거의] 벌거벗은 채로 지내야 했다. 실제로 그런 일들이 일어나기도 했다. 존 랜킨 Rev. John Rankin 목사는 “모든 노예제 국가에서는 많은 노예들이 노동을 하거나 잠을 자는 동안에 그들을 따뜻하게 해 줄 의복이 부족하기 때문에 극심한 고통을 받는다” 라고 적은 바 있다. 19세기 초 노예들을 위한 칙칙하고 값싼 천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이는 매사추세츠 주, 로웰Lowell시에 있는 미국 북부 공장[1]들을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이후 로웰이라는 말은 노예들이 거친 천을 지칭하는 일반적인 용어로 사용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흑인 노예들은 자신의] 스타일 감각은 억누를 수 없었다. 인디고 염료를 만들었던 노예들은 자신의 옷을 만들 때에도 비밀리에 인디고를 사용하였다. 1744년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법정의] 대배심은 “특히 흑인 여성들은 법이 요구하는 대로 옷을 입지 않고, 상당히 화려하고, 규칙에 어긋난 옷을 입는다”며 항의했다. 이는 식민 당국이 토로하는 지속적인 불만이었다. 17세기 브라질 식민 당국은 “[식민지] 국가의 여성 노예들의 복장이 그들에게 어울리지 않게 고상하다는 점”에 대해 우려했다. 1777년 미국 아룬델 카운티에서 도망친 노예 ‘딕Dick’은 건방지게도 녹색 천으로 된 코트, 파란색 커프가 달린 붉은색의 플러시 망토, 소매에 금색 레이스가 달린 짙푸른 재킷을 입고 있었다. 백인들은 [그에게] 경멸적인 반응만을 보였다. 이에 배우 패니 켐블 Fanny Kemble은 노예 폐지론자임에도 불구하고, 일요일에 노예들이 “프릴, 주름 장식, 리본, 양털 같은 그들의 머리에 꽂는 빗 등 얼마나 우스꽝스럽고  어울리지 않게 옷을 입고 다니는지 모른다”고 쓰고 있다.

1940년대에 미국 남부의 젊은 흑인들black Americans 과 젊은 멕시코계 2세대 파추초들pachuchos[2] 이 [앞다투어 유행처럼] 만들기 시작한 패션은 주트 수트 Zoot Suit[3]가 되었다. “…그들은 천천히 걸으며, 어깨를 흔들었고, 발목에 꼭 맞는 커프스로부터 위로 부풀어 오르는 형태의 바지 속에 있는 다리를 휘젓는다. 코트는 길고 엉덩이 부분이 꽉 끼며 어깨의 폭이 너무 넓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서양식의 외투가 될 수 없어 보인다. 혹은 이 옷은 할렘의 밤 문화의 언어로는 “드레이프 형태에 진짜 주름과 미치광이의 세포처럼 어깨에 패드가 덧대어진 굉장한 코트”라 불리기도 했다.

그 스타일이 어떻게, 어디서 왔는지에 대해서는 여전이 의견이 분분했지만, 제2차 세계 대전 중 옷감 배급이 성행할 당시 주트 수트는 인종적으로 ‘불량한’ 것 이자 ‘갱’의 의복으로 정의되었다. 전시산업위원회 The War Production Board는 주트 슈트를 효과적으로 금지하는 법을 만들었지만, 재단사들은 불법적으로 수트를 계속 만들었다. 전쟁에 참전하지 않았던 주트 수트족들은 경찰과 백인 군인들의 공격을 받았다. 백인들은 1943년 로스앤젤레스와 디트로이트에서 인종 폭동을 일으켰다.[4] 주트 수트는 용인되기에는 너무 쿨하고 너무나도 공공연하게 반항적인 행동이었다. 1980년대 뉴욕 할렘에서 시작된 대퍼 댄Dapper Dan(다니엘 데이 Daniel Day)[5]의 하이패션의 ‘재-전유(專有)’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여러분은 여전히 많은 노인들이 깔끔하게 차려 입고, 과도하게 자신을 꾸미며 외모에 대해 대단히 열정적인 것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많은 유명세를 얻었던 그의 가게와 디자인은 스포츠 스타, 허슬러, 힙합 아티스트들을 고객층으로 가지고 있었다. 그는 밍크, 타조, 악어를 사용하여 “마초스럽고 민족적인 게토 스타일의 옷”을 “아프리카화 된 오트 쿠튀르”로 만들었다.

구찌, 루이비통 등에서 의류와 액세서리 디자인을 베낀 대퍼 댄의 디자인에 법적 조치가 취해졌고 이후 그는 언더그라운드 패션 영역에서 활동하게 되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2017년 구찌 크루즈 컬렉션은 1989년 올림픽 단거리 선수인 다이앤 딕슨 Diane Dixon을 위해 만든 재킷을 포함해 대퍼 댄의 디자인이 다수 소개했다. 뉴욕 현대미술관(MoMA)은 2017년 가을 전시에 그의 작품 일부를 [전시에] 초대하기도 했다.

[1] 로웰 공장Lowell Mills: 로웰 공장은 19세기 미국 메사추세츠 주 로웰시에서 운영되었던 텍스타일 공장으로 프란시스 카콧 로웰 Francis Cabot Lowell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그는 “월트햄-로웰 시스템 Waltham-Lowell system’이라고도 하는 “로웰 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제조 시스템을 도입했다.

[2] 파추초 pachucho: 10대의 길거리 깡패, 특히 멕시코계 미국인을 의미한다.

[3] 주트 수트 Zoot Suit: 허리까지 올라오는 통이 넓은 바지와 두툼한 패드를 어깨 부위에 넣은 긴 코트를 입은 외양을 일컫는다. 1930-40년대에 걸쳐 아프리카계 미국흑인, 멕시코계 미국인 등의 사이에서 유행했다.

[4] Zoot Suit Riots: 1943년 6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주트 수트를 착용한 멕시코계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발생했던 폭동. 1943년 디트로이트, 알라바마, 텍사스, 버몬트 등의 미국 각 지역에서 연쇄적으로 이루어진 인종 폭동의 하나였다. 라틴계 미국인들에 대한 인종차별에 기반한 이 폭동은 미국 군인들과 로스앤젤레스의 백인들은 주트 수트를 입은 젊은이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였고 15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으며 500명 이상이 체포되었다. 

[5] 대퍼 댄 Dapper Dan(1944-): 뉴욕, 할렘 출심의 패션 디자이너, 주로 힙합, 스트릿웨서 등을 하이패션과 믹스매치하는 디자인을 선보였고 그의 트레이드마크는 구찌, 루이비통, 펜디 등 고급 럭셔리 브랜드의 로고를 자신의 디자인에 과감하게 사용하는 것이었다.

Poncho Huayruru                              17

항상 용맹한 전사로 알려진 폰초스로호스는 볼리비아에서 새로운 ‘원주민의 시대’의 상징이었다. 2006년에 아이마라 다수민족 출신에서 최초의 대통령으로 선출된 이후로, 현지인들의 신뢰를 향상시킨 것을 보여준다. 볼리비아 아차카치의 웹페이지에서, 폰초스로호스는 그들을 스스로를 이렇게 설명한다.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Evo morales Ayma)가 볼리비아의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에, 볼리비아 육군예비대는 새로운 볼리비아 연립국가의 권력의 일부로 토착국가들이 편입되는 과정을 확보하고 지키기 위해 현지 민병대으로 바뀌었다.” 폰초스 로호스는 산타크루스 부처의 지주들의 분리주의자와 분리독립을 지지하는 움직임들에 맞서기 위한 현지 민병대로써, 오래된 볼리비아 리퍼블릭의 인종차별자들이 재 집합하는 것에 경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Read more 🎧

A small ration of this ‘flimsy fabric’ of unbleached cotton was given to North American slaves to make their own clothes. It was considered important that there was a gulf between the dress of master and slave, but using the indigo they were forced to pick and make into a dye, negro women outraged the Law by dressing ‘beyond their condition’.

북미노예들이 입을 옷을 만들라고 주어진 천은 표백되지 않은 면 원단의 ‘얇은 천 flimsy fabric”이었는데, 그나마도 넉넉하지 않았다. 당시에는 주인과 노예 사이의 복장 차이는 중요하게 여겨졌다. 하지만 천을 염색하기 위해 인디고를 사용했던 흑인 여성들은 ‘자신의 신분을 넘어서는’ 옷을 입기도 하였는데, 이 때문에 법을 어기는 것이 되었다.

 Read more 🎧

The ties of solidarity the weavers of Cuddalore, India created against the oppressive demands of the East India Company “were not fixed, but continually made and remade … and demonstrated extraordinary inventiveness, resourcefulness and creativity”.

인도 쿠달로르 지역의 직조공 연대는 동인도 회사의 강압적인 요구에 대항하여 결성되었다. 이 연대는 “고정된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또 만들어진다… 또한 뛰어난 독창성, 지략성resourcefulness, 창의성을 증명해 내었다”

 Read more 🎧

There is no peace in my heart, nor my head, nor my blood that will itch until we have killed them all, or they have run away. But for this night fold me in your weave, warm me, make me a potato in the soil and bring me sleep before I join the others.

이제 내 마음도 머리도 평화롭지 않습니다. 그들이 죽거나 도망가는 걸 보기 전까진 온통 혈관이 근질거립니다. 하지만 오늘 이 밤만은 당신의 판초로 나를 감싸고 흙 속의 감자처럼 따듯하게 날 지켜주세요. 형제들과 모여 다시 싸우러 가기 전에 나를 잠으로 데려가 주세요.

 Read more 🎧



Poncho Huayruru | 폰초 후아이루루

20세기 후반, 라파스[1]에서 2010년에 구입한 양모. 항상 용맹한 전사로 불렸던 븕은 판초 부대Ponchos Rojos[2]는 볼리비아에서 새로운 ‘원주민의 시대’의 상징이었다. 2006년 다수부족인 아이마라[3]족 출신에서 처음으로 대통령이 선출된 후 [붉은 판초 부대는] 현지인들의 신뢰를 더욱 많이 받았다. 리비아 아차카치[4]의 홈페이지에는, 붉은 판초 부대가 이렇게 소개되어 있다.“에보 모랄레스 아이마Evo Morales Ayma[5]는 볼리비아의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토착원주민 국가들을 새로운 볼리비아의 연합국가로 안전하게 포섭하기 위해 볼리비아 육군예비대를 민병대로 전환시켰다.” 붉은 판초 부대는 산타 크루스 정부 부처 지주들[이라 할 수 있는] 분리주의자와 분리독립을 지지하는 움직임들에 맞서기 위한 현지 민병대로써, 과거 볼리비아 공화국 인종차별자들의 재결집을 막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들이 입은] 붉은 판초는 매우 신성시되었다. 붉은 판초는 비상시국[과 같은 특별한 경우]에만 입을 수 있었다. “공동체에 봉사하고 인정받는 50세 이상의 남성만이 붉은 판초를 입을 수 있었으며, 그들 중 특히 더 성숙하고 지혜로운 남자는 검정 줄무늬가 들어간 판초를 입었다. 검정 줄무늬 판초의 이름이 후아이루루였다.” 붉은 판초 부대는 볼리비아 사회를 극단적으로 양분시키기도 했다. 그들의 주요 근거지 중 한 곳인 아차카치 주민들 사이에서는 붉은 판초 부대가 말 그대로 적을 잡아먹는다는 소문이 돌았다. 2007년 ‘그레이트 바라크 오브 왈라 카차Great Barrack of Wala Chaka ‘라는 반정부 집회에서 [붉은 판초부대가] 정부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경고하는 의미로 두 마리의 개를 고문하고 참수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는데, 이 이야기는 [그들이] 적을 잡아먹는다는] 그 소문을 사실로 확인해주는 것 같았다. 이러한 위협은 이 지역의 주요 자원인 천연가스의 국유화와 재분배에 반대했던 산타 크루스, 베니, 판도, 타리하[6]의 ‘반달'(Media Luna) 부서와 정부가 발표한 토지개혁 정책을 겨냥한 것이다. 역사적으로, 예전부터 안데스 튜닉은 계속 겉옷 안에 입었지만, 17세기에 스페인 사람들은 판초를 원피스처럼 입고 다녔다. 판초는 일반적으로 마푸체로부터 유래한다고 이야기하는데, 마푸체 사람들[7]은 말이 도입된 다음에 판초를 입기 시작했다고 한다. 판초를 짜는 데 6개월 정도 걸리며, 몇 가지 종류가 있다. [예를 들면] (붉은 색과 검은색의) 후아이로 판초는 절기, 퍼레이드, 공식 행사, 선거 등 기념 행사와 종교 행사 때 입는다. 분홍색 판초는 카니발과 같은 축제에 입고, 오렌지색은 지역사회의 내부 행사가 있을 때, 초록색은 씨앗을 뿌리는 시기를 발표할 때 입는다. 그리고 노발색(흙색)은 주로 겨울에 입는다.

“패션을 재단하고 맞춤에 의존하는 것은 계속해서 천을 짜는 행위가 영적인 힘을 전달한다는 생각과 상충한다. 비교적 비상업적인 분야에서는 천을 자르는 것을 여전히 금기시한다는 것은 이를 잘 말해준다. 예를 들어, 일부 인도네시아인들은 입는 옷감과 신부의 예단 위한 옷감을 지금도 구별한다. [일상에서] 입는 옷을 위한 옷감은 자르고 꿰매지만, 신부의 예단을 위한 옷감을 짤 때에는 실이 끊이지 않게 하여 ‘연대감과 혈통의 연속성’을 나타낸다.”

[1] 라파스(스페인어: La Paz, 아이마라어: Chuqi Yapu, 문화어: 라빠스)는 볼리비아의 행정 수도이다. 1548년 에스파냐의 알론소 데 멘도사 선장이 건설했다. 알티플라노 고원에 위치해 평균고도가 3600m에 달한다. 티티카카 호가 가까이 있다.

[2] 폰초스 로호스 Ponchos Rojos, 즉,  붉은 판초 Red Ponchos는 오마수이스Omasuyos의 안데스 지역에 있는 볼리비아 군대로, 아이마라Aymara 예비군을 포함하는 민병대를 뜻한다.

[3] 아이마라족은 남아메리카의 안데스 산맥과 알티플라노 고원 지역의 민족이다. 볼리비아와 페루, 칠레 등에 약 2백만 명이 있다. 볼리비아의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라족이다. 남아메리카에서는 최초로 소수민족이 정치인이 되었다.

[4] 아차카치(스페인어: Achacachi)는 볼리비아 라파스 주에 위치한 도시로 높이는 3,854m, 인구는 8,857명(2012년 기준)이다. 티티카카 호 동안과 접하며 볼리비아의 수도인 라파스에서 북서쪽으로 96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5]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 2006년-2019년 아이마라족 출신의 대통령으로 스페인 정복후 470년이래 최초의 원주민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6] 타리하는 볼리비아 남부에 위치한 도시로 타리하 주의 주도이며 면적은 401km², 높이는 1,854m, 인구는 234,442명이다.

[7] 마푸체(Mapuche)는 현재의 남아메리카 칠레 중남부와 아르헨티나의 파타고니아 지방에 걸쳐 살고 있는 아메리카 대륙의 원주민이다. 이들이 쓰는 언어는 전통적으로 마푸둥군어였고 현재는 에스파냐어를 쓰는 사람들도 많다.

 

미라 마스크mummy mask는 주로 붉은색으로 칠해져 있고, 천으로 여러 번 감싸 부피가 커진 죽은 사람의 얼굴로 표현된다. 노트헤드the note head(이네스 확인)는 위쪽에 놓여 있다. 그것을 감싸고 있는 것은 찬카이Chancay 문화의 직물 조각들일 것이다. 찬카이 문화의 직물은 해안 계곡에 위치한 5000곳에 매립되어 있으며, [그 중] 많은 양은 약탈당하여 국제 유물 시장에 나와 있다. 페루 지역의 자원 부족과 부유층의 부패하고 방만한 관세 규제가 이를 가능하게 했다. 또한 신중하게 윤리적 판단을 내려야하는 부산물도 있었다.

Creole daughter of European parents, to the jet black Congo Negro, people of every gradation of colour are seen, 18 in all according to an 19th-century European traveller.

19세기 유럽인 여행자에 따르면, 유럽인 부모의 딸인 크리올부터 제트블랙 콩고 니그로 크리올까지, 사람들은 18가지 종류의 피부색으로 분류되었다

 Read more

The Navajo Indians gained additional weaving skills from Pueblo Indian refugees fleeing repression after their successful uprising against colonial religious fanaticism. The Navajo acknowledged Spider Woman, who they said had taught them weaving, as a Pueblo woman. In her honour the weavers left a hole in the centre of each blanket like that of a spider’s web.

나바호 인디언들은 식민지 종교적 광신주의에 대항한 봉기가 성공한 후 압제에서 탈출한 푸에블로 인디언 난민들로부터 추가적인 직물 제작 기술을 얻었다. 나바호는 거미줄 짜는 것을 가르쳤다고 말한 스파이더 우먼을 푸에블로족 여성으로 인정했다. 그녀를 기리기 위해 거미줄처럼 각 담요의 중앙에 구멍을 남겼다.

Since the ‘War on Drugs’ in Mexico started in 2006, 45,000 deaths have occurred involving gangs, the army, and a variety of special squads. These figures are far higher than those in the occupation of Afghanistan. Federal statistics have shown that nearly 2000 people were killed in the first month of 2017.

2006년 멕시코에서 ‘마약과의 전쟁’이 시작된 이후 폭력조직, 군대, 각종 특수부대 등 4만5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수치는 아프가니스탄 점령지의 수치보다 훨씬 높다. 연방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첫 달에만 약 2000명이 사망했다.



Textile Fragment 

바이엘 컴퍼니의 특허 받은 주홍색scarlet 광고는 의식적으로 현대적이면서도 어찌된 일인지 멋진 기사들의 전통적 세계로부터 나온 것이기도 하다. 또한 1876년 필라델피아 국제박람회에 참가하여 받았던 메달을 보여주는데, 이 전시회는 “일반적으로 콜타르 색상의 아름다움”으로 칭송되었다.

나스카 Nazca. 400CE 추정. 1978년 쿠스코에서 수집, 개인 소장품, 아카이브에 대여.

이것은 튜닉의 한 조각일 수 있다. 확실한 것은 이 [직물] 조각의 생산에 엄청난 양의 수공의 노동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종류의 한 부분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7킬로미터의 서로 다른 색깔의 실이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이 [직물] 조각은 금이나 은보다 더 가치가 있었다. 때때로 다른 문화권에서 [이 직물은] 명예를 의미하는 로브의 가치를 노골적으로 나타냈다. 금실의 가격이 로브의 라벨 위에 꿰매져 있었다. 그 직물은 두 개의 울 판넬을 결합하여 만들어졌다. 스페인 침공이 있기 전까지 안데스는 독자적인 예술을 발명한 고립된 세계였다. 나스카 2단계에서[1] 씨실과 날실의 인터로킹interlocking 기술은 최대의 발전을 이루었는데, 여기서 “씨실과 날실은 가장자리에서 가장자리로 이동하지 않고 특정 색상 영역만 왔다 갔다 한다는 의미에서 불연속적이다”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된 원리는 태피스트리와 유사하다. 단, 디자인의 각 섹션의 가장자리에서 씨실과 날실 모두 색을 변경하여 동일하게 가시화한다는 점은 제외하고 말이다. 나스카 문화의 발전은 친차Chincha, 피스코Pisco, 이카Ica, 나스카Nazca, 로마스Lomas의 계곡에 있었다. 각 구역은 직물에 있는 사람, 동물, 식물을 고도로 양식화한 표현법을 가지고 있었다. 악기와 마찬가지로 성별 역시도 재현되었다.

이는 강한 종교적 성격과 위대한 천문학자들이 별들의 움직임과 별자리들에 대한 뚜렷한 이해를 가지고 있는 문화였다. 나스카 팜파의 장대한 지상화에서와[2][2] 같이 이것들은 동물의 형태로 표현되었다. 안데스 직물은 세계 어느 문화권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비연속적인 씨실과 날실의 기술이 특징이다. 남미의 안데스 직물 전통은 세계 역사상 가장 오래 지속된 섬유 역사를 갖고 있다. 섬유 예술은 대략 기원전 10,000년부터 이 지역에서 존속되어 왔다. 직조기 직물은 페루 북부의 전 세라믹 시기(기원전 3000-1800년)에 처음 등장한다. 초기 지평선 시대 Horizon Period(기원전 1800-0년)까지 거의 모든 기법을 사용한 직조기로 짠 직물이 볼리비아, 칠레, 페루의 남쪽 고지대와 해안 지역에서 발견된다. 초기 중간기(0-500 CE) 안데스 직물 전통은 불연속적인 씨실과 날실 기법을 추가하고 자수에 초점을 맞춰 완전하게 발전했다. 중기 지평선 시대(500-800 CE) 동안 직물은 알려진 거의 모든 직물 구조에서 사용되었다. 좋은 직물은 주로 남부 안데스 지방의 인터로크 태피스트리 기법으로 짜여졌다. 낙타과 섬유(알파카, 라마, 비쿠냐)와 목화가 모두 사용되었고, 독특한 기후 조건 때문에 이 고대 직물들 중 매우 많은 수가 살아남았다.

[1] 나스카 문명은 일반적으로 프로토 나스카 (1단계, 100BC ~ 1AD), 초기 나스카(2~4단계, 1~450AD), 중기 나스카(5단계, 450~550AD), 후기 나스카(6~7단계, 550~750AD)로 나뉜다.

[2] 나스카 라인 Nazca Lines: 페루의 나스카 팜파 지역의 사막에 넓게 펼쳐져 그려진 수십 개의 거대한 이미지들로 대개 양식화된 동물의 형상들이다.

Textile Fragment                              10

섬유 예술은 대략 기원전 10,000년부터 이 지역에서 존속되어 왔다. 직조기 직물은 페루 북부의 전 세라믹 시기(기원전 3000-1800년)에 처음 등장한다. 초기 지평선 시대 Horizon Period(기원전 1800-0년)까지 거의 모든 기법을 사용한 직조기로 짠 직물이 볼리비아, 칠레, 페루의 남쪽 고지대와 해안 지역에서 발견된다. 초기 중간기(0-500 CE) 안데스 직물 전통은 불연속적인 씨실과 날실 기법을 추가하고 자수에 초점을 맞춰 완전하게 발전했다. 중기 지평선 시대(500-800 CE) 동안 직물은 알려진 거의 모든 직물 구조에서 사용되었다.

 Read more

Despite its biblical link to the Whore of Babylon, it replaced purple as the colour for the cassocks of Roman Catholic cardinals in the 13th century. Later this then provided extremist Protestants with the material to talk of the ‘scarlet whore of Rome’ and it continued popular life as the colour of ‘loose’ women.

주홍색은 성서에서 바빌론의 창녀와 연관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13세기 로마 가톨릭 추기경들의 캐속[1]cassocks의색이었던 보라색을 대체했다. 후에 이 연관성은 극단주의 개신교인에게 ‘로마의 주홍색 창녀’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했고, 이는 ‘문란한’ 여성들의 색으로 대중적으로 계속 사용되었다.

[1] 16~17세기경 유럽의 보병이나 기병이 착용한 무릎길이의 승마용 외투. 17세기 후반에는 일반 남성도 입었다.

 Read more

A strike which began with the destruction of the hated company store and against ‘identification’ passbooks containing the disciplinary history of each textile worker in Pueblo, Mexico was met with bloody repression, but was the start of a wave of empowering strikes continuing through the Mexican Revolution.

파업은 멕시코 푸에블로에서 각 섬유 노동자들의 징계 이력이 담긴 ‘식별’ 장부에 반대하며 증오하는 회사의 상점을 파괴하며 시작되었다. 이들은 피비린내 나는 탄압에 부딪쳤지만, 멕시코 혁명을 통해 계속되는 세력화 파업의 시작이었다.

 Read more

Things then got really out of hand as her sister called for a shamanic conference in Germany. Their verdict was serious. I must send all the textiles back to the Andes or burn them on the bank of a river. I must do this, was the agreed opinion, because my life was under threat from spirits in the textiles. They did not want to be in Austria and were directing their aggression towards me.

그 후 그녀의 여동생이 독일에서 무속 회의를 소집하면서 상황은 정말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 그들의 평결은 심각했다. 나는 모든 직물을 안데스 산맥으로 돌려보내거나 강둑에서 태워버려야 했다. 직물에 대한 신념때문에 내 삶이 위협을 받고 있었기 때문에, 나는 직물을 없애야만 했다. 그들은 [그 직물이] 오스트리아에 있는 것을 원하지 않았고, 그들의 공격성은 나에게 향하고 있었다.

 Read more


Ruth Noack | 루스 노악

피나포어[1]Pinafore. 그 소포는 비엔나를 거쳐 어딘가에서 도착하는데, 그 곳에서 개봉되어, 내용물을 꺼내고, 이송되고, 평가(감정)되고, 잠깐 동안 어루만져진다. 다시 되돌려 놓을 때가 될 때까지, 포장지에 넣고 상자에 묻는다.

나는 어딘가에 있던 적이 없다. 어떤 장소와 상상에만 존재하는 관계는 불충분하다. 이제, 어떤 사람들에게는 공백은 추측이나 예상이나 연구에 의해 색깔이나 소리, 도표와 이야기로 바뀔 수 있는 잠재성이다. 나에겐 아니다. 나는 그 빈 공간에는 갈 수 없다. 내가 어딘가로 가는 것을 막는 것은 지혜가 아니다. (“그 길을 가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손가락을 데일 수도 있다…”). 나와 어디엔가 사이에는 비엔나와 소포 두 가지가 위치해 있다. 비엔나에 가본 적이 있다. 내가 아는 비엔나. 그녀가 사는 곳이다, 그녀가 소포를 나에게 보낸 곳이다. 비엔나(그리고 그녀)는 내 환상에 동반된다. 그들은 내가 함께 살기에 꽤 편안하다고 생각하는 유령들이다. 반면에 소포는 단순히 존재한다. 소포는 어느 날 내 문 앞에 나타났고, 지금은 내 앞에 앉아 열려지기를 기다리고 있다. 그래서 나는 한다. 소포를 연다. 바로 그거다. 앞치마가 들어 있다.

그 앞치마들은 그녀에 의해 어루만져 졌을 것이다. 다른 건 상상할 수 없다. 그녀는 앞치마들이 있는 그대로 사랑스러운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앞치마는 프릴이 없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확실히 프릴이 있는 것이다. 사실, 내가 그것들을 푸는 동안, 앞치마는 종이 꽃처럼 열린다. 풀을 먹인 주름 장식들은 스스로 수명을 연장하며 호흡을 시작한다. 아니면 우리가 처음 알게 된 그 순간처럼 보인다. 하지만, 오, 이런, 그들은 평범하다. 심지어 그들의 무늬도 평범하다. 키치하지도 않고, 개념적이지도 않다. 나는 그 패턴들 속에서 비밀도, 의미도, 유산도 알 수 없다. 그들은 “촐라Chola[2]“나 “중국산”이라고 말하지 않는 것 같다. 내가 들을 수 있는 건 그들이 중얼거리는 “패턴”뿐이다.

그리고 색깔들을 보라. 저것이 진짜 색깔인가? 진흙투성이의 갈색, 값비싼 천연 섬유와 쉽게 어울리는 흙빛 톤은 어디에도 없다. 시커먼 땅에 맥없는 꽃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마치 그들이 너무 많이 씻은 것처럼. 심지어 분홍색조차도 회색처럼 보인다. 나는 다른 연상들로 날아간다. 일본인들, 아무리 따분한 옷감이라도 아름다움을 찾는 재주가 있지 않은가? 만약 내가 그들의 관점을 가진다면, 나는 …할 것이다. – 아니, 아직 뭔가 이상하다.

원단을 보자. 플라스틱이 아닌. 확실히 면이다. 얇지만, 화려하면서 속이 들여다 보이는 예복, 레이스 행커치프나 베일과 비슷할 정도로 얇지는 않다. 오히려 저렴한 정도로 얇다. 이런 앞치마에 손을 말리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말리기 전에 젖은 손. 그리고 그 후에 젖은 손에 환멸을 느꼈다. 공산주의 시절 이런 수건이 생각난다. 녹말이 씻겨 나간 후에도 전혀 쓸모가 없다. 잠깐, 이웃집 부엌에서도 봤다. 벽에는. 장식용 수건. 사과와 새들이 사방으로 날아다닌다.

천천히, 새벽을 이해한다. 이상한 동물들로부터 – 지금쯤이면, 나는 모든 포장을 풀고 앞치마들을 내 주위에 펼쳐 놓았다(방은 에이프런으로 가득 찼다!). – 그 이상한 동물들로부터, 그 흐트러진 새들로부터 이야기가 나온다. (아마도, 나는 그 불쌍한 것들에 투영하고 있지만, 우리 사이에 분명히 유대감이 형성되었을 것이다.) 그것을 앞치마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그것들은 ‘구식’이라는 다른 이름으로 불리지만, 훨씬 더 빈틈없는: “피나포어”이다.

두 개의 결연한resolute hand 손이 나타나서 뒤에서 피나포어를 잡고, 세게 흔들어서 프릴과 접는 순서를 만든 다음 조심스럽게 몸 앞에 놓는다고 상상해보라. 홀터는 목 위로 넘어가고, 끈은 중간에서 묶이고, 완벽하게 매듭이 지어지며, 나비매듭은 뒤쪽/앞쪽을 중심으로 한다. 휴식을 취하기 전에, (이전의 세척때문에 아직 붉은) 양손은 피나포어에 마지막 주름을 주어, 그것으로부터 모든 의지의 찌꺼기를 바로잡고, 거기서 끝냈다.

그녀의 이야기는 다르다. 그녀는 소녀였을 때 두 벌을 입었다. 하나는 일상의 일부였다. 그것은 옷을 먼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결국 누군가는 남자들의 더러운 접시를 식탁에서 치워야 한다. 소스가 솜에 스며 들며 흘러간다. 젖은 손(또는 더러운 손)은 정말로 반복적으로 건조(또는 세척)이 된다. 어쩌면 몰래 앞치마의 귀퉁이에 코를 풀었다 그리고 일요일이 왔다. 옷을 갈아입었다. 다른 하나를 옷장에서 꺼낸다.  좋은 것. 그게 더 편하다는 것은 아니다; 사실대로 말하면, 더 좋은 옷은 목을, 너무 예쁘다, 오 너무 예쁘다…! 그리고 새 앞치마도 놓여있다(고정되어 있다).

아아, 명절(쉬는 날)에도 접시는 치우고 씻어야 한다. 집안일이 끝났으니, 여자아이는 다른 아이들과 놀러 나가고 싶을지도 모른다. 그 소녀가 그녀의 예쁜 앞치마를 잘 유지하는 것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 그 옷은 긁힌 드레스와 함께 일요일에만 입는다. 어떡해, 어떡해? 그녀의 어른들은 일을 바로잡는 법, 영혼을 잘 으스러뜨리는 법을 안다.<원문>  일요일에는 앞치마를 두 개씩 입고, 새 것 위에 더러운 앞치마를 입고, 악으로부터 그것 그리고 옷과 그 밑에 있는 몸 을 보호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소녀가 여자로 성장했다. 그녀는 보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는다. 그녀는 살아가면서 요리를 한다. 쾌락은 기껏해야 한 팔 거리에 있다. (자신을 속이지 마라: 이런 것들은 결코 거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녀는 여기까지 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그녀는 그녀의 실크 바지를 좋아한다. 얼룩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

나는 피나포어를 입고 있는 여자들을 상상한다. 내 판타지에서는, 그녀들은 자존심이 강한 여성다움으로 자신을 꾸민다. 그들의 의복은 그들의 몸을 장식하는 것 이상이다. 매듭이 묶이고 접힌 주름이 평평하게 될 때, 그들의 몸은 동그랗고 스스로에게 진짜가 된다. 그(피나포어) 밑에 가려진 허벅지가 아니라, 어루만져지는 것이 진정한 원단일까. 그녀는, 나도 안다, 욕망이나 동정심 때문에 어루만지지 않는다. 그녀는 여자들이 피나포어를 입은 모습이 아름답다고 느낀다는 생각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녀는 세련됨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피나포어가 예쁘다는 것을 좋아한다. 사실, 피나포어의 많은 부족함(실용성이 부족하고, 미적 기교가 부족하고, 현재 의도된 유저십이 부족한 것)이 그녀를 은근히 기쁘게 한다. 그것들은 자율적인 것이다. 현재로서는.

[1] 드레스가 더러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 덧입으며, 소매 없는 에이프런 형태의 옷이며, 가슴바대를 어깨끈으로 연결한 점퍼스커트이다. 주로 어린 소녀들과 여성이 많이 입는다.

[2] 스페인계와 아메리카 원주민 피가 섞인 라틴 아메리카 여자


Remix | 리믹스

볼리비아의 시인 하이메 샤엔스Jaime Saenz[17]가 옷감 스크랩으로 만든 아파라피타스 자켓을 입고 있다.

 15세기 이탈리아에서 부유함을 뽐내는 행동은 의복에 과도하게 많은 벨벳 천을 사용하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그 방대한 양의 벨벳은 쓰레기 더미로 향할 운명이었다. “물론 현실에서는 모두 벨벳을 아껴서 사용했고, 신발이나 지갑, 방한용 토시, 옷의 가장자리를 제작할 때 재사용했습니다. 대단히 견고하게 조직되어 있는 금색 바탕의 벨벳은 가장 작은 조각에 사용했고, 버려진 옷에 떼어 내서 다른 품목을 만드는 데에 사용했습니다.” 나바호족Navajo[1]의 축복받은 방직공들은 멕시코의 스페인 군인 담요에서 실을 뽑듯 상업용 플란넬flannel천인 바예타bayeta[2]천에서 붉은 실을 풀어냈고, 다른 색실과 엮어 짜서 방적기를 돌렸다. 멋진 색을 다양하게 만들어낼 수 있었지만 만족스러운 붉은색은 갖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 걸음 물러나보면 바예타 천의 기원은 캐나다의 잉글리시 베이English Bay(올이 거칠고 성긴 모직물)이다.  바예타 천은 스페인으로 수출되어 현지의 풍부한 코치닐을 공급받아 붉은색으로 염색되기도 했다. 1746년 북아메리카에서 이 바예타 천이 광고되었고 상용화가 시작되었으므로 북아메리카에 사는 나바호족은 바예타를 공급받기 쉬웠을 것이다. 서아프리카 요루바Yoruba와 에도Edo의 직공들은 수입 직물에서 풀려나온 털실로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색의 양단[3] 무늬를 짜고 현재 가나Ghana에 속하는 아샨티족Asante[4] 고위층을 입힐 켄테kente[5] 의상을 만들어냈다. 태피터taffeta[6] 옷감과 여타 해외 직물 수입에 의존해서 실을 뽑아내는 데에 사용했다.

특정 격자무늬로 짠 수직(手織) 인도 마드라스Madras 무명 천은 19세기부터 영국을 통해 나이지리아Nigeria로 유통되었고 나이젤 델타 삼각주Nigel Delta[7]의 칼라바리Kalabari족 사람들에게서 큰 호평을 샀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이 천에서 하얀색이나 밝은 색의 실을 뽑아내는 “뺄셈의 디자인design by subtraction”을 추가했다. 바늘과 레이저 날을 이용해 실의 마지막단을 끌어올려 잘라내고, 짧아진 실을 끌어당겨 천에 빈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이 방식을 통해 마드라스 천은 칼라바리족의 전통 옷 필리트 바이트pelete bite[8]로 변신했다. 이 옷을 귀중한 상품으로 여기고 특별한 일이 있을 때에만 착용했다.

현대 마야 여성들은 ‘취미삼아 손으로 만든 브리꼴라쥬bricolage’ 섬유를 “종종 우아함보다 독창성을 가미하여 짜고 구획별로 효과를 나눠 구성했다. 양모와 생 목화, 아크릴과 금속 합성실, 인디고와 아닐린염료aniline dye, 리크랙rickrack[9], 레이스, 거즈와 폴리에스테르 등을 사용했다. 이는 ‘임시로 만든 것’ 그 이상이다. 여성들의 직조활동에서 일어난 의도적인 ‘전용appropriations’이며 이들의 즉흥 창작은 어떤 경우 문화적인 전복이 되기도 했다. 그와 유사한 것으로, 치리구아노 과라니 부족Chiriguano guarani[10]의 농업축제는 크리오요인Criollo[11] 카니발과 함께 이루어졌다. “고유성과 시적인 면모를 잃지 않은 채 이질적인 상징으로 가득한 제의를 통하여 [그들의] 사회적 연결고리와 소유권을 재확인하는 것이다.” 가면은 아라와크Arawak 차네Chané족의 제의에서 썼고 실크 모자top hats는 식민지의 산물이었으며 의상은 안데스의 영향을 받은 메스티조 의상이었다. 치리구아노Chiriguano족, 크리오요Criollo인, 안데스 풍, 니바크레Nivaklé 족[12],  렝구아Lengua[13]족, 메노나이트Mennonite[14] 교회 풍으로 장식품을 꾸렸다. 몇몇은 재규어 호피와 왜가리 깃털, 카라구아타caraguatá 섬유로 만든 천과 더불어 오토바이 장갑, 가발과 색안경들까지 동원하여 변장했다.

매의 날개로 장식한 암홍색 나무 가면은 꼴라쥬와 같았다. 잡지에서 오려온 얼굴과 야생 들고양이의 털로 만든 마스크, 멧돼지pecarí나 들판의 사슴들이 판자, 플라스틱 소재의 다른 재료와 모여서 가면위에서 어우러졌다. 선조와 신화 속 야수들을 표현하는 사람들은 배트맨Batman과 이티E.T와 축제를 나누었다. 브라질 중심부 카야포Kayapo족[15]의 오 네크렉스õ nêkrêx는 장식품 혹은 개별적으로 상속된 특정한 권리를 뜻하며 매우 존경받는다. 다른 부족에게서 유래한 것일지라도 치장의 혁신은 그 창작자가 누릴 수 있는 특권이었다. “화재로 한 동네가 전소된 후 중요 의식 마지막 무용에 써야 하는 깃털 머리 장식이 사라졌다. 그 장식이 없으면 수치스러운 쇼가 될 것이다. 어떤 이는 시내에 가서 다양한 색의 플라스틱 빨대를 구매해 머리장식을 만들자는 의견을 냈다. 멀리서 보면 아카족áká의 깃털 머리 장식처럼 보였다. 장식을 만들 독점적인 권리는 유산과 같이 상속되었지만 그래서 아카족의 장식은 아카족이 만들 수 있지만 만일 누군가가 충분한 깃털이 없거나 단순히 새로운 모습으로 꾸미는 걸 좋아한다면 너그러운 마음으로 그들에게 권리를 ‘빌려’주곤 했다.” 

1970년대, 라파스의 아파라피타스aparapitas는 다음과 같이 묘사되었다. 남성은 모든 색과 모양과 재질의 옷 조각들을 가지고 있었다. … 펠리페는 엄지손톱 만큼 작은 조각부터 손만큼 커다란 것도 보았다. 벨벳, 헤센hessian[16], 플란넬, 실크, 마루걸레, 모직물, 캔버스, 고무, 데님, 삼베, 샤모아 가죽, 리넨과 유포로 된 조각들이 있었다. 동그란 것, 네모난 것, 세모난 것, 다각형으로 된 것도 있었다. 어떤 것은 완벽히 들어맞으며 어떤 것은 흉하고 또  어떤 것은 깔끔했다. 그러나 모두 매우 꼼꼼하게 바느질되어 있었다. 그리고 당연히 실, 마포, 전선, 신발끈, 줄, 가죽으로 만든 실과 선 등 아주 다양한 재료와 함께 사용했다.

피노체트Pinochet[18]군부 시절, 산티아고 데 칠레Santiago de Chile의 빈민가 여성들이 면 조각과 낡은 옷 조각으로 아필라arpilleras[19] 자수를 놓았다. 아필라는 교회에서 판매했다. 사람들이 이 자수를 사는 건 놀라운 일이었다. 여성들은 ‘우리는 우리가 가진 고충들을 수놓았고 그 고충들은 보기 흉한데’ 사람들이 구매를 하자 놀라워했다.

[1] 나바호족Navajo 북아메리카 대륙의 남서부에 주로 살고 있으며 인디언중 가장 많은 인구수를  차지한다.

[2] 바예타bayeta: 올이 촘촘하지 않고 느슨한 양모. 걸레를 뜻하기도 한다.

[3] 양단: 금, 은색 명주실로 두껍게 짠 비단.

[4] 아샨티Asante;Ashanti: 서아프리카 황금해안의 왕국 및 부족 명칭. 가나 남부와 토고, 코트디부아르 지역에 산다. 아샨티 왕국은 1695년경 오세이 투투(Osei Tutu, 재위 1697~1731)가 삼림지방의 부족을 통합하여 세운 왕국이며, 18세기에 연안부 유럽인의 상업상 근거지로 발전, 1901년 영국이 멸망시킬 때까지 존속했다. 화려한 색의 천을 생산하고 그 천으로 가나의 전통 의상을 만든다.

[5] 켄테Kente: 아프리카 가나의 남성이 착용하는 고대 로마의 토가와 비슷한 화려한 색무늬의 감는 옷.

[6] 태피터Taffeta is a crisp, smooth, plain woven fabric made from silk or cuprammonium rayons as well as acetate and polyester. The word is Persian (تافته) in origin …

[7] 나이젤 델타Nigel Delta: 나이지리아 남부의 삼각주, 아프리카 최대의 석유생산지. 토착 민족은 칼라바리 Kalabari 족이다.

[8] 필리트 바이트pelete bite: 칼라바리의 이조Iijo족이 만드는 천. Pelete는 ‘실을 자른다’, Bite는 옷이라는 뜻이다. 천을 조밀하게 짜서 실을 잘라 올을 빼서 구멍을 만든다.

[9] 리크랙rickrack: 어린이 옷의 가장자리를 장식하는 지그재그 모양의 납작한 끈.

[10] 치리구아노Chiriguano: 남아메리카 중부의 아르헨티나·볼리비아·파라과이에 걸친 광대한 평원 그란차코 Gran Chaco에서 활동했던 토착민족들 중, 볼리비아에 거주하는 과라니Guarani부족의 한 계열.

[11] 크리오요Criollo: 아메리카 대륙의 에스파냐계열 식민지에서 태어난 백인. 식민지 사회에서는 인디오·흑인·여러 혼혈집단을 지배하는 특권계층을 형성하였으나, 식민지 관료기구나 교회조직에서도 현실적으로는 페닌슐러와 명확히 구별되어 차별대우를 감수하여야만 하였다. 그러나 식민지시대의 말기에는 지방관료, 하급성직자, 상인계층으로서 식민지 사회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고 독립혁명에서는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그들의 의식은 기본적으로 유럽에 강하게 기울어져 있었기 때문에, 그들에 의해 형성된 독립국가에서도 20세기 초에 이르기까지 백인 아닌 여러 집단은 사회적·문화적으로 차별 대상이 되었다.

[12] 니바크레Nivaklé: 그란차코의 토착민족 중 파라과이, 아르헨티나에 주로 사는 부류.

[13] 렝구아Lengua: 그란차코 토착민족 중 파라과이에 사는 부류.

[14] 메노나이트 교회Mennonite: 네덜란드의 종교개혁자 메노 시몬스(Menno Simons)에 의해 생겨난, 재세례파(再洗禮派) 중 최대의 교파. 제세례파는 종교개혁 시기에 출발한 프로테스탄트계열 종파이다. 오늘날 세계 여러 나라에 퍼져 있으나 대부분 미국과 캐나다에 집중되어 있다

[15] 카야포족Kayapo: 아마존 남부 지류 토착민족.

[16] 헤센hessian(burlap): 자루를 만드는 데 쓰는 튼튼한 갈색 천.

[17] 하이메 샤엔스 구스만Jaime Sáenz Guzmán(29 October 1921.10.29-1986.08.16. 볼리비아): 볼리비아의 시인, 소설가, 단편 작가다. 라파스에서 태어나 평생을 살았으며 안데스의 거친 지형과 혹독한 기후는 그의 작업에 강력한 영향을 미쳤다. 그의 시는 장르를 구분하기엔 어려운 독자적인 색채를  띠는데 초현실주의 문학과 유사한 면모가 있다. 오랜 시간 알콜 중독과 싸웠고 그의 시에도 나타난다. 항간엔 저주받은 시인이라 불리기도 했다. 오픈된 양성애자이기도 했다.

[18] 아우구스토 피노체트Augusto Pinochet(1915.11.25-2006.12.10. 칠레): 칠레의 군인·정치가. 육군·해군·공군 및 경찰군 총사령관으로 쿠데타를 일으켜 군사평의회 의장에 취임했다. 신헌법 초대 대통령에 취임했고 계속되는 경제위기와 국민들의 민주화 요구에 저항하다 대통령 집권연장찬반투표에서 패했다.

[19] 아필라arpillera: 1970년-1980년대 필레의 군부독재 피노셰 정권 시절에 유행했던 밝은 색상의 조각보.